최근의 함정

최근 10타수 6안타를 기록한 타자가 있다고 가정하자. 이 선수가 다음 타수에서 안타를 만들어낼 확률이 얼마나 될까? 60%? 하지만 그 타자가 시즌 내내 2할의 타율을 기록했던 선수라면?

우리는 방송에 나오는 자막으로 선수의 최근 경기 성적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. 그리고 보통 최근 경기 성적이 평소보다 낫다면 ‘컨디션이 좋다’고 해석하기 마련이다. 선수도 마찬가지다. 최근 타격 성적이 좋은 선수는 ‘공이 수박만 해 보인다.’, ‘공이 오다가 앞에서 멈춘다.’ 등 본인의 컨디션에 대해 스스럼없이 표현한다.

그러나 컨디션과는 별개로, 특정 선수에게는 성적 기대치가 존재한다. 기대치는 주로 그가 지금까지 보여줬던 성적에서 비롯된다. 컨디션과 기대치는 적절히 결합해 선수 기용에 큰 영향을 준다. 그런데 이런 중요한 부분을 단순히 최근 10타수 6안타, 시즌 타율 0.300 등으로 판가름하고 있지는 않은가?

최근 컨디션의 기준은 무엇일까. 시즌 성적을 근거로 한 기대치는 믿을 만할까? A 선수가 다음 타수에서 안타를 만들어낼지 알고 싶다면, 그 선수의 최근 어느 정도 기간에 초점을 두는 것이 좋을까?


안타를 칠 수 있을까

어떤 선수의 최근 5타수를 보는 것과 500타수를 보는 것은 직관적으로 여러 차이가 있다. 적은 타수만 놓고 보면 운 적인 요소에 따라 타율이 크게 요동친다. 최대한 많은 타수를 보고자 하면 컨디션이라는 개념 자체가 평균에 희석된다.

선수의 최근 몇 타수를 봐야 그의 다음 타수를 정확히 가늠할 수 있을까? 가장 이상적인 중간 점을 확인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제안한다.

1) 특정 선수의 연속된 n타수 타율을 계산한다.

2) 계산된 타율을 실제 타격 시 안타로 이어질 확률이라고 가정한다.

3) 확률에 맞게 그다음 타수의 안타 여부를 시뮬레이션하고, 실제 안타 여부와 동일한지 비교한다.

4) 리그 전체 선수의 모든 타수를 같은 방법으로 비교한 뒤 예측에 성공한 비율을 구한다.

데이터는 2019년 메이저리그에서 100타수 이상을 소화한 타자들을 대상으로 구성했고 타수를 각각 최근 1타수부터 전체 타수까지 7개 항목으로 나눠 계산했다.

<그래프 1. 최근 타수로 본 안타 예측 정확도>

앞서 제안한 방법으로 타수별 안타 예측 정확도를 나타낸 그래프다. 전체적으로 예측에 필요한 타수를 많이 확보하면 확보할수록 정확도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. 따라서 전체 타수를 사용했을 경우 가장 높은 정확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(73.6%).

바로 직전 타수만으로 예측한 경우 정확도가 61.5%로 가장 낮았다. 이후 30타수까지 예측 정확도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. 다만 50타수 이상 넘어갈 경우, 전체 타수로 예측했을 때와 그리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. 이와 같은 결과가 뜻하는 바는 무엇일까. 야구에서도 많은 정보량이 누적될수록 더 정확한 예측이 가능하다는 것이다.

물론 야구는 사람이 하고 공은 둥글다. 당일 컨디션에 따라 더 잘할 수도 있고, 못할 수도 있다. 하지만 풀타임 출장하는 선수로 가정해도, 어느 정도 예측력이 높아지는 선은 30타수다. 10경기에 가까운 출장 데이터가 필요하다. 최근과는 거리가 있다.

사실 컨디션이라는 요소를 무시할 만한 결과는 아니다. 그러나 정보가 한정돼 있을 때 누적된 자료를 이용한다면, 컨디션의 효과를 상쇄할 만큼 높은 효율이 발생한다고 판단할 수 있다.


다른 상황이라면

그런데 시즌 중에 발생하는 여러 이유로 잘 공략하던 코스나 구종이 바뀌는 선수가 더러 있다. 그렇다면 로케이션이나 구종에 따라 나누어 본다면 조금 다른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?

<표1. 로케이션과 구종으로 나눠본 타수에 따른 안타 예측 정확도>

위 표는 안타 예측 정확도를 상하좌우의 로케이션과 직구, 변화구의 구종으로 분리해 나타낸 결과다. 6개 항목 모두 <그래프1>의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다.

다만 구종에 따른 결과치에 약간의 차이가 보였다. 직구는 다른 항목에 비해 예측력이 다소 떨어졌고, 변화구는 일반적인 때보다 예측력이 뛰어났다. 이는 타자들이 직구보다는 변화구를 상대할 때 좀 더 낮은 타율을 기록하기 때문으로 보인다. 간단한 확률 계산으로도 증명이 되는 부분이다.


아직 모른다

안타를 치고 못 치고는 개인의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. 하지만 우리는 그 모든 것을 정확히 예상하고 추정할 수 있을 만큼 전지전능하지 못하다. 주어진 조건 안에서 차선책을 찾아가는 게 분석의 묘미가 아닐까 싶다.

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보자. 최근 10타수 6안타인 타자가 있고 그의 시즌 타율은 2할이다. 이 선수는 이번에 안타를 칠 수 있을까, 여러분의 선택은?


기록 출처: Baseball Savant

야구공작소 홍길동 칼럼니스트

에디터 = 야구공작소 조예은

ⓒ야구공작소. 출처 표기 없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. 상업적 사용은 별도 문의 바랍니다.

Be the first to comment

댓글 남기기